‘김건한’ 으로 개명한 삼성 김희걸 “빨리 이름 덕 봤으면 좋겠다”
삼성 투수 김희걸(33)이 개명했다. 바꾼 이름은 ‘김건한’이다.

김건한은 지난 24일 법원으로부터 개명신청 허가를 받았다. 지난 5월 초 개명신청을 한 그는 이르면 다음주부터 전광판에 새로운 이름을 사용할 예정이다. 등번호도 19번에서 49번으로 바꿨다.

김건한은 “주변에서 안 되면 뭐라도 바꿔보라고 하더라. 투구폼, 운동 방법 등을 다르게 해봤는데…”라면서 “이름과 등번호까지, 이제는 바꿀 게 없다”고 웃었다. 그는 개명을 위해 주변에 많은 정보와 조언을 구했다고 한다.

2001년 SK에서 프로에 데뷔한 김건하는 KIA를 거쳐 2012년 6월 조영훈과 맞트레이드돼 삼성 유니폼을 입었다. 류중일(51) 삼성 감독은 당시 “김희걸(김건한)이 아니었으면 트레이드를 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했다. 하지만 김건한은 2012년 2홀드 평균자책점 5.29, 지난해 1승 평균자책점 12.56으로 부진했다. 불펜에서 몸을 풀 땐 공이 좋은데 이상하게 마운드에 서면 잘 안풀렸다고 한다.

하지만 올해는 달라졌다. 김건한은 최근 추격조로 팀 승리에 발판을 만들고 있다. 지난 18일 SK전에선 10-9로 앞선 연장 10회 말 2사 1, 2루에 등판해 팀 승리를 지키고 세이브를 올렸다. 20일 NC전에서는 3-3 동점이던 5회 1사 3루 위기에 구원 등판해 1⅓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팀이 11-4로 역전승을 거두는 디딤돌을 놨다. 불펜진 소모가 심했던 삼성은 박빙 상황에서 김건한, 이수민 등의 활약으로 힘을 내고 있다. 부쩍 자신감이 붙었다는 김건한은 “올 시즌 전부터 개명을 준비했다”면서 “빨리 이름 덕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2014년 6월 27일
서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