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바꿔주세요' 10년 만에 2배 넘게 늘어…상반기에만 8만명
대법원이 개명(改名) 허용을 확대한 후 10년 만에 개명 신청이 3배 넘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대법원에 따르면 법원에 개명을 신청하는 사람이 올 상반기에만 올 상반기에도 8만1540명, 하루 평균 43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개명 신청은 1990년대는 1만여명, 2000년대 초까지만 해도 5만명이 채 안 됐다. 하지만 2005년 11월 대법원에서 개명을 폭넓게 허용해야 한다는 취지의 판결을 내놓으면서부터 개명 신청이 크게 늘었다. 대법원은 당시 범죄를 은폐하거나 법령상 제한을 피하려는 불순한 의도가 아니라면 원칙적으로 개명을 허용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2005년 한해 7만2833건이 접수됐던 개명신청은 이듬해 10만9567건을 기록했고, 2007년 12만6364건, 2008년 14만6773건, 2009년 174천902건으로 해마다 신청자가 몰렸다. 이후 2010년에도 16만5924건, 2011년 16만777건, 2012년 15만8960건, 2013년 16만2867건을 기록했고, 2014년에도 15만7965건으로 해마다 이름을 바꾸려는 사람이 16만여명에 달하고 있다.

개명 허가율도 1990년대만 해도 70% 안팎에 불과했지만 2005년 대법원 판례 이후 꾸준히 증가해 최근에는 신청자의 95%가량이 새로운 이름을 얻고 있다.

2002년부터 지난해까지 13년간 2차례 이상 개명한 사람도 1만6577명이나 됐다.
2차례 이상 개명한 사람은 10대 이하가 4424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가 3513명, 20대가 3439명이었다. 90대 이상도 1명이 있었고 80대는 5명, 70대는 68명이었다.

이름을 바꾸겠다는 이유는 다양하다.
문동이, 박아지, 조총연, 강도년, 김치국, 망아지처럼 이름이 놀림의 대상이 되거나 실제 부르는 이름과 달라 개명하려는 사람부터 출생신고서에 이름이 잘못 기재됐거나, 강호순처럼 흉악범과 이름이 같아 개명하려는 사례도 있었다.

이름의 의미가 좋지 않다거나 발음이 힘든 경우, 한글 이름을 한자로 바꾸려는 사례도 있었다.
지난 6월 기준으로 개명할 때 가장 인기있는 이름은 남자는 민준, 여자는 수연이었다. 남자는 민준 다음으로 현우-정우-서준-도현 순으로 인기가 많았고, 여자는 수연에 이어 지원-서연-서영-서윤 순이었다.

2015년 8월 16일
매일경제